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최종환 파주시장 취임식 전격 취소휴일인 1일 태풍 대책회의로 업무 시작
파주시는 태풍 '쁘라삐룬'으로 최종환 시장 취임식을 전격 취소했다.

파주시는 북상 중인 제7호 태풍 '쁘라삐룬'으로 2일 오전 열기로 했던 최종환 시장의  취임식을 전격 취소했다고 밝혔다..

취임식을 취소하는 대신 현충탑 참배와 시의회에서 취임선서를 하는 것으로 대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 시장은 휴일인 1일 오전 9시 시청에서 재난안전 대책회의를 여는 것으로 공식 집무를 시작했다.

최 시장은 "호우와 태풍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취임식을 취소하게 됐다"며 "폭우와 태풍으로 피해가 우려될 경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여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공직자들은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책임져야 할 막중한 책무를 지니고 있다"면서 "이번 태풍이 소멸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소관 분야별로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취임식을 준비해온 관계공무원들과 취임식을 기다리던 많은 시민들에게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최 시장은 2일 오전 10시 시의회에서 시장 취임 선서를 마친 후 곧바로 폭우 및 태풍 피해가 우려되는 재해위험지역을 직접 찾아 현장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어오랫동안 준비해온 통일경제특구 대비 중국투자 협회와의 상호협력체결은 일정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정세훈 기자  ilmac55@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