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한국, 국토면적 10만 6108.8㎢…국민 91.82% 도시 거주2017 도시계획 현황 통계 발표…도시정책·계획 수립 등에 활용
용도지역 지정현황

우리나라 국토 면적은 10만 6108.8㎢고 도시지역이 1만 7635.9㎢로 전체 면적의 약 16.6%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인구는 5178만여 명으로 이중 4754만여 명이 도시지역 (91.82%)에 거주하는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2일 도시지역의 인구 및 면적, 용도지역·지구·구역 현황 등이 수록된 2017년 도시계획 현황 통계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용도지역별 전체 면적은 10만 6108.8㎢로, 도시지역 1만 7635.9㎢(16.6%), 관리지역 2만 7179.6㎢(25.6%), 농림지역 4만 9345.6㎢(46.5%), 자연환경보전지역 1만 1947.7㎢(11.3%)로 조사됐다.

도시지역은 주거지역 2669.9㎢(15.14%), 상업지역 330.9㎢(1.88%), 공업지역 1181.5㎢(6.70%), 녹지지역 1만2616.7㎢(71.54%), 미지정 지역 836.9㎢(4.74%)로 나타났다.

또한 용도지역은 전년(2016년) 대비 도시지역의 주거지역(23.0㎢), 공업지역(14.7㎢)은 증가했으나 녹지지역과 미지정 지역은 각각 9.0㎢, 2.4㎢ 감소해 전체적으로는 약 26.4㎢가 증가했다.

비도시 지역 중 관리지역은 26.9㎢ 감소, 자연환경보전지역은 10.6㎢ 감소한 반면 농림지역은 60.2㎢ 증가했다. 이는 도시·군관리계획 재정비에 따라 변동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인구는 전년(2016년) 대비 7만 3824명 증가한 4754만 2961명으로 나타났다.

개발행위허가는 전년(2016년) 대비 767건 감소한 30만 5201건(2185.6㎢)으로 ‘건축물의 건축’이 18만 9860건(62.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토지형질변경’ 7만 4251건(24.3%), ‘토지분할’ 3만 4631건(11.3%), ‘공작물의 설치’ 4978건(1.6%), ‘물건적치’ 998건(0.3%), ‘토석채취’ 493건(0.2%) 순으로 따랐다.

시·도로는 경기도가 7만 7203건(320.2㎢)로 가장 많으며, 경북 3만 2277건(256.4㎢), 강원도 2만 8503건(167.7㎢) 순으로 허가됐다.

시·군·구로는 경기도 화성시가 1만 1360건(28.3㎢), 양평군 9090건(51.6㎢), 평택시 5376건(16.1㎢) 순으로 나타났다.

도시·군계획시설은 전년에 비해 하천(49.0㎢), 녹지(12.5㎢), 도로(2.3㎢) 등은 증가했고 공원(⧍18.4㎢)은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10년 이상 집행이 이루어지지 않은 장기미집행 시설의 경우 공원이 403.9㎢로 가장 많았고, 도로(230.9㎢), 유원지(60.2㎢), 녹지(43.4㎢), 하천(15.4㎢), 광장(12.6㎢)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102.1㎢으로 가장 많고, 경북(98.7㎢), 경남(83.8㎢), 전남(68.7㎢), 부산시(61.5㎢) 순으로 확인됐다.

도시계획 현황 통계는 도시정책 및 도시계획 수립, 교부세 산정 근거자료, 지역개발계획 구상 등의 정책 자료로 활용되며 매년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작성된다.

시도별 도시지역 현황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