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강원
폐교 활용한 마을자립형 사업…삼척 미로정원 31일 개장
개장 앞둔 삼척 미로정원. (뉴스1 DB)

삼척시 미로면에 조성된 마을자립형 정원사업장 ‘삼척 미로정원’이 31일 개장한다.

미로정원은 총사업비 17억6300만원을 들여 부지 2만7997㎡, 건축면적 518.8㎡ 규모에 2권역으로 나눠 조성됐다.

제1권역은 전국 최초로 폐교인 옛 두타분교를 재건축해 향토식당, 두부 체험장, 야생화 체험장, 찻집 등으로 들어선다.

기존 운동장에는 수목정원 야생화 정원, 사계절 풀장, 야영장, 방갈로 등이 조성된다.

제2권역은 통방아 정원으로 물레방아와 통방아, 연꽃 연못으로 꾸며진다.

제1권역에서 제2권역으로 이어지는 마을 안길은 2.2㎞의 탐방로로 도시에서 느끼지 못하는 농촌 모습을 둘러보며 걸을 수 있는 휴식 코스가 마련됐다.

삼척 미로정원 둘러보는 김양호 시장. (뉴스1 DB)

이곳은 두타산영농조합법인 대표인 백승옥 위원장과 마을주민이 운영한다.

이들은 ‘미로에 오면 늙지 않는다’란 테마로 내미로리에서 생산한 농특산물을 활용해 만든 향토음식을 제공하는 등 관광객에게 자연을 느낄 수 있는 휴식·휴양 공간을 조성했다.

삼척시 관계자는 “미로정원은 마을 주민 스스로 이웃 간의 벽을 허물어 ‘우리’라는 공동체를 형성해 진행한 사업”이라며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한편 마을공동체 사업에 모범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