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고양시, “여름휴가 기간 ‘암 검진’ 받으세요”
국가 암 검진 사업 안내  포스터

고양시는 9일 짝수년도 출생자들에게 여름 휴가기간을 이용해 국가암 검진을 받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들이 암에 걸릴 확률은 35.3%로 남자(79세)는 5명중 2명(37.9%), 여자(85세)는 3명 중 1명(32.0%)에 달한다.

암 종별 검진기준은 ▲위암과 유방암은 만40세 이상(2년마다) ▲자궁경부암은 만20세 이상 여성(2년마다) ▲간암은 만40세 이상 간암발생고위험군 대상으로 연 2회(상·하반기 각 1회) 단위로 검사 받아야 한다.

또한 ▲대장암은 홀수년도 출생자도 포함되며 만50세 이상(1년마다) 분변잠혈검사를 실시한다.

특히 국가 암검진 사업 대상자의 경우 부담금 없이 검진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국가 암검진을 통해 암을 진단받을 경우 연간 200~220만 원의 의료비가 최대 3년간 지원된다.

대장암 검진 시에는 1차 검사(대변검사)를 한 경우에만 의료비 지원이 가능하다.

본인 부담으로 대장내시경을 원하는 경우에도 꼭 대변검사를 병행해야 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일산동구보건소 관계자는 “연말 예약불가 등으로 검진시기를 놓쳐 의료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상대적으로 한가한 여름휴가 기간을 이용, 국가암검진부터 꼭 챙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암 검진은 암 검진기관으로 지정받은 의료기관이면 전국 어디서나 가능하다.

정세훈 기자  ilmac55@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