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홍철호, 인터넷 댓글‧이메일 작성자 국적 표시 추진
홍철호 의원

자유한국당 홍철호 국회의원(김포시을)은 10일 인터넷 댓글이나 게시글, 이메일 등을 작성할 때에 작성자의 국적을 함께 표시하도록 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그동안 인터넷 서버를 해외에 둔 후 전자우편을 통한 해킹 등을 시도하거나, 반국가단체를 찬양·선전·동조하는 게시물을 작성·게재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했다.

특히 전자우편과 댓글의 경우, 작성자가 인터넷에 접속한 장소의 국적이 표시되지 않아 타 이용자들이 이를 인식하지 못한 채 관련 피해에 노출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홍 의원은 인터넷이용자가 전자우편, 댓글 등을 통해 정보를 유통할 때,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로 하여금 해당 이용자의 정보통신서비스 이용 및 접속 장소를 기준으로 국적을 함께 표시하도록 했다.

개정안은 또 정보통신서비스제공자가 이를 위반할 시 3000만원 이하의 과태료에 처하도록 했다.

홍 의원은 “최근 해외 인터넷 서버를 경유한 피해 사례가 많이 늘고 있다”면서 “인터넷이용자의 국적 표시를 통해 인터넷 정보공개에 대한 의무와 권리를 재정립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