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최저임금위 보이콧' 경영계…전원회의 대신 '내부회의'내년도 최저임금 수준 논의 앞두고 향후대책 골몰
10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내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장에서 열린 12차 전원회의에서 최저임금 인상 피켓을 붙인 근로자위원 옆으로 사용자 위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2018.7.10/뉴스1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을 결정하는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를 보이콧한 경영계가 11일 내부회의를 열고 향후 대책을 논의한다.

최저임금위 관계자들에 따르면 사용자위원 9명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비공식 회의를 열 예정이다.
 

앞서 사용자위원들은 9일 사측이 요구해온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적용 방안'이 제12차 전원회의에서 부결되자 즉각 성명을 내고 앞으로 회의를 보이콧하겠다고 밝혔다.

위원들은 "한계상황에 직면한 소상공인의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고 이를 회피하는 무책임한 태도"라면서 "존폐의 위기에 내몰려있는 소상공인에 대한 별다른 대책도 없이 근로자 3분의 1의 임금을 일률적으로 정하는 최저임금 심의의 참여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반발했다.

이번 내부회의는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을 결정하는 논의가 본격화하기에 앞서 경영계의 입장을 정리하고 내부전략을 재정비하기 위해 열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13차 최저임금위 전원회의는 사측의 보이콧에도 불구하고 이날 예정대로 진행될 예정이며, 회의 안건은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 결정이다.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의결은 예년보다 심한 진통을 겪고 있다. 올해 최저임금 인상률이 16.4%(시급 7530원)에 달했기 때문에 경영계는 더 이상의 인상이 무리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측은 이에 따라 내년도 최저임금의 '동결'을 주장하고 있고, 노동계는 2020년 1만원 달성과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편을 감안한 '대폭 인상'을 주장하면서 강대강 대치 중이다.

한 사용자위원은 "오늘 통계청이 발표한 취업자 수 증가폭 감소가 예견된다고 어제 전원회의에서 문제제기를 했지만 업종별 차등적용안은 부결됐다"며 "앞으로 (노동계 측에) 더욱 문제제기를 해야겠지만, 일단 내부회의 결과를 봐야겠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