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부모님 폴더폰은 옛말"…효도폰도 '갤럭시S8'이 대세SKT "65세 이상 고객 선호 스마트폰 1위 '갤럭시S8'"
한 고객이 SK텔레콤 대리점에서 상담을 받고 있는 모습.

60대 이상 고객 사이에서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8' 같은 고사양 스마트폰이 '폴더폰'보다 인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4일 SK텔레콤이 공식온라인몰 'T월드 다이렉트'를 통해 지난 4월 한달간 65세 이상 구매고객의 스마트폰을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 갤럭시S8이 40%를 차지해 1위로 나타났다. 이어 2위도 삼성전자 제품으로 갤럭시A8이 14%를 기록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효도폰 하면 소위 폴더폰을 떠올리던 시대는 지났다"며 "요즘 부모님 세대에서는 디지털 기기를 잘 다루기 때문에 좋은 사양을 갖춘 대화면 스마트폰 선호 경향이 뚜렷하다"고 말했다. 실제 60대 이상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기기를 잘 다루는 세대를 가리켜 '실버 서퍼'(Silver Surfer)라고 부르기도 한다.

60대 이상 고객의 스마트폰 선호는 전체 가입자 통계에서도 나타난다. 지난 4월말 기준 SK텔레콤 60대 이상 고객 중에서 스마트폰 사용자는 74%에 달해 4명 중 3명이 스마트폰을 이용하고 있었다. 이는 불과 5년전인 2012년 60대 이상 스마트폰 이용률 10%보다 급증한 수준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고령층은 보통 직관적인 아이콘이나 터치 사용에 익숙지 않아 스마트폰과 거리가 멀다는 것이 통념이었지만 부모님 세대의 모바일 라이프 트렌드가 확연히 달라졌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고령층과 반대로 어린 시절부터 디지털 기기에 친숙한 10대, 이른바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에서는 연령에 따라 선호하는 휴대폰 종류가 확연히 갈렸다.

우선 만 9세 이하 초등학교 저학년 군에서는 손목시계형 키즈폰이 강세를 보였다. 특히 SK텔레콤의 전용 키즈폰인 '쿠키즈원치 준3'는 만 6세 이하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교 1~3학년 사이에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는 만 10세 이상부터는 키즈폰 대신 스마트폰을 선호했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초등학교 고학년(만 10~12세) 구매 고객이 선택한 휴대폰 1위는 중저가 대화면 스마트폰인 삼성전자 갤럭시와이드가 차지했다. 중학생 이상부터도 갤럭시A8 같은 중저가 스마트폰이 고른 선호를 받았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