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세종/충북
여성단체 “공직사회 오빠문화 만연”…공노조 ‘발끈’“600명의 도 여성공무원에 불쾌감…사과하라”
충북도 여성정책관 재공모를 요구하는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는 29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해 “도 공무원 여성정책관 발탁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오빠문화가 공직사회에 만연해있다는 여성단체 주장에 충북도공무원노동조합이 발끈하고 나섰다.

노조는 30일 보도자료를 내 “여성단체의 ‘오빠문화’ 발언은 도청 여성 공직사회에 오빠문화가 만연해 있는 것처럼 비꼬았다”며 “600여명의 도청 여성공무원에게 불쾌감을 넘어 치욕스러움을 안겨줬다”고 주장했다.

이 발언은 전날 충북여성연대 등 지역 시민단체의 여성정책관 재공모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나왔다.

이들은 ‘오빠라고 부르면 만사가 형통’이라는 현 변혜정 충북도 여성정책관의 발언을 인용하며 “오빠문화가 공직사회에 만연해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노조는 “공정한 직무평가 속에서 보직 이동이 이뤄지는 도청 인사 시스템에도 여성공무원들을 남자 상사에게 아부하고 꼬리쳐서 부당한 방법으로 평가받는 수준 이하의 여성상으로 표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단지 도청 여성공무원이라는 이유만으로 오빠문화의 중심에 있다고 말하는 것은 편협한 인식이며 여성공무원을 무시한 오만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또 “삐뚤어진 여성관과 공직관을 가진 해당 단체에 대해서는 개방형 임용은 물론 어떠한 도정 참여도 필요치 않으며 이에 대한 철저한 배제를 도지사에게 요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사족없는 해명과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