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이재명, ‘그알’ 조폭연루설 방송...명백한 오보반론권 청구 등 다각적 대응 방안 모색하고 있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 의혹을 방송한 그것이 알고 싶다의 한 장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1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 방송 프로그램의 오류를 지적하며 반론권 청구 등 다각적인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 측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알 방송은 사실 확인이 제대로 되지 않은 채 의혹이 전개됐다”며 “방송에서 제기한 조폭연루 의혹은 출발부터 잘못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 측에 따르면 그알이 지적한 조폭 조직원인 A씨에게 ‘규정을 위반’하며 2016년 성남시 중소기업인상을 줬다는 것은 잘못됐다는 것이다.

앞서 그알은 이씨가 운영한 기업인 코마트레이드가 2015년 8월 설립돼 수상후보 자격인 ‘3년 관내 기업활동’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했다고 단정해 방송했다.

하지만 확인 결과 이 씨는 2012년 (주)코마를 설립해 사업을 시작했고 2015년에는 (주)코마트레이드를 설립하며 기업활동을 이어갔다.

성남시 중소기업인 상은 기업이 아니라 개별기업인에게 주는 것으로 A씨는 이들 기업의 대표, 사내이사 등으로 3년 이상 기업경영 활동을 했기 때문에 자격요건에 이상이 없다.

그럼에도 그알은 (주)코마에 대한 언급 없이 (주)코마트레이드에 대해서만 자격요건 여부를 판단하고 2017년도 감사 보고서를 문제 삼으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 지사 측은 “2013~2015년 기업의 경영상황을 검증하는 것은 2016년도의 수상이 적절했는지를 판단하는데 유의미하다”면서 “2개 기업 중 1개 기업의 2017년도 감사보고서만 놓고는 수상에 대한 객관적 판단을 할 수 없다”고 했다.

성남시 중소기업인상 후보상 선정 공고문

또한 제작진이 코마와 코마트레이드의 존재를 알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정황도 드러났다.

이 지사 측은 “제작진이 이 지사에게 코마트레이드의 대표는 A씨가 아니라 B씨였다고 언급한 점과 방송 화면으로 A씨가 2012년부터 경영활동을 ‘(주)코마&코마트레이드’에서 했다”고 했다.

그럼에도 “그알이 2개 법인명이 모두 명시된 자료가 내보내진 점 등을 비추어보면 제작진도 코마와 코마트레이드 두 법인의 존재를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어 “제작진이 코마의 존재를 알았음에도 의도적으로 외면하고 코마트레이드만 언급하면서 마치 이 지사가 규정을 위반하고 기업에 특혜를 준 것처럼 비춰진 것이라면 누구 말대로 ‘이거 조금 당혹’스럽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방송에서 ‘2007년 A씨가 국제마피아파 재판을 받을 때 이재명 당시 변호사도 같이 있었기 때문에 이전부터 아는 사이였을 수 있다’고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도 강하게 선을 그었다.

이 지사 측은 "당시 이 지사가 변론한 사람은 A씨가 아니었을 뿐더러 피고만 수십명에 이르는 대규모 재판 이었다"며 "직장인으로 치면 10여 년 전에 열린 세미나를 함께 들었던 수 십명 중 한 명이니 알고 있을 것이라는 주장과 다를 것이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나중에 말단 조직원인 것으로 결론이 났지만 처음에는 조폭이 아니라고 억울해하며 무죄를 주장했던 사건이라 수임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 밖에 조폭 출신이 참여한 단체에 보조금을 지급했다는 방송의 지적에 대해서도 한마디 했다.

이 지사 측은 “해당 봉사단체는 2008년 경 부터 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해오다 2011년 공식 창단 후 같은 해 경찰과 공식 MOU를 체결한 봉사단체”라고 지적했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