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아시안게임] 남북 여자카누 단일팀, 용선 200m 결선진출… 첫 메달 보인다남자 단일팀은 순위 결정전으로 밀려
여자카누 남북 단일팀이 용선 200m 결선에 올라 메달을 노리게 됐다.

여자카누 남북 단일팀이 용선 여자 200m 결선에 올랐다. 마지막 무대 레이스 결과에 따라 '단일팀 최초' 메달이 나올 수 있다.

여자 카누 남북 단일팀은 25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의 조정·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누 용선 여자 200m 준결승 2조 경기에서 56초681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인도네시아(56초065)에 이어 2위를 기록한 단일팀은 3위 미얀마(57초099)와 함께 메달 결정전인 A 파이널에 진출했다.

A조에서는 중국(56초787), 태국(57초405), 대만(58초513)이 합류했는데, 전체 기록을 살필 때 충분히 메달도 가능한 수준이다. 단일팀은 이날 예선에서도 57초361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만약 여자카누 단일팀이 카누용선에서 메달을 목에 걸면 단일팀 구성 역사상 첫 메달이라는 이정표를 세우게 된다. 결선은 이날 오후 4시(한국시간) 시작된다.

한편, 남자 단일팀은 아쉽게 순위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남자카누 단일팀도 예선을 통과해 준결승 진출까지는 성공했으나 준결승에서 53초006으로 4위를 기록, 순위전인 B 파이널에 출전하게 됐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