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촛불시민혁명' '판문점선언' 명시한 새 강령 채택전국대의원·권리당원 요건 구체화 등 당헌 개정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들이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제3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꽃다발을 들고 인사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촛불시민혁명' '판문점선언' 등 내용을 골자로하는 새 강령안인 ''더불어민주당 강령'을 채택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강령개정안 채택의 건을 상정해 채택했다.

앞서 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 강령정책분과위원회는 그동안 총 네 차례의 간담회와 의견수렴을 거쳐 개정안을 의결한 바 있다.

민주당에 따르면, 새 강령은 전문에서 기존 '4월혁명·부마민주항쟁·광주민주화운동·6월항쟁'에 이어 '촛불시민혁명'을 추가하고 기존 5대 시대 가치였던 '정의·안전·통합·번영·평화'에 '공정과 포용'을 추가했다.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자치분권과 균형 발전 분야에서는 '대한민국은 지방분권국가를 지향한다'고 규정하고 주민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그리고 지역의 자생적·자립적 성장기반 마련 등의 내용을 반영했다.

외교·안보 분야에서는 '4·27 판문점선언'을 조문에 명시하는가 하면, '민간의 교류 협력을 보장하고 개성공단을 재가동해 확대·발전 시킨다'는 내용이 추가됐다.

통일 분야에서는 북한주민의 삶의 질 개선,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군사적 긴장 완화,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를 강조했다.

경제 분야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경제 기조인 '혁신성장' '소득주도성장' 공정한 시장경제' 등이 들어갔고, 교육 분야에서는 '교육은 국가경쟁력의 핵심으로 국가의 기본 책임'으로 규정했다.

이 외에도 복지 분야에서 '포용적 복지국가'의 명시, 일자리·노동 분야에서 사회 안전만 강화, 직업훈련 시스템 구축, 직장 민주주의 실현, 공무원 노동3권 보장 등의 내용이 반영 내지는 강화됐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강령 개정에 이어 당헌도 개정했다. 당헌 개정안에는 △제2조 목적 △제6조 당원 소환 규정 △당연직 전국대의원 자격 부여 기준 조정 △권리당원 요건 구체화 △정책위원회 구성 및 명칭 일부 변경 등이 포함됐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