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통일
"68년 만에 처음봤는데 마지막"…남북 父子 통곡하며 이별2박3일 짧은 만남 끝…차창 너머 손 붙잡고 오열 "동생아 가냐. 가야하냐"…"살아줘서 고마웠어요"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마지막날인 26일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작별상봉 및 공동중식을 마치고 버스에 오른 북측 가족들이 남측 가족들과 헤어지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태중에 헤어진 아들과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이별하는 순간, 북측 조덕용씨(88)는 끝내 엉엉 울음을 쏟았다.

버스에 탄 채 통곡하는 아버지의 손을 꼭 붙잡고 남측 아들 정기씨(67)는 "오래 사셔야 돼. 그래야 또 한 번 더 만나지"라고 거듭 말했다. 

떠나는 버스를 뒤쫓던 정기씨는 아버지의 모습이 시야에서 사라지자 그저 담배를 태우며 먼산만 바라봤다. "68년 만에 처음 보고 마지막이 됐다"고 읊조렸다.

최시욱씨(84)는 피난할 때 미처 데려오지 못한 북측 막냇동생 시연씨(79)에게 "동생아 가냐. 가야 하냐"며 오열했다. 버스가 출발하고도 동생의 손을 놓지 않으려 달렸다. 

남북 가족은 26일 금강산호텔 앞에서 사랑하는 이와 작별했다. 곳곳에서 버스에 탄 북측 가족의 손을 붙잡고 울음을 터뜨렸고 떠나는 버스에 큰절을 올리는 이도 있었다. 

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마지막날인 26일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작별상봉 및 공동중식을 마치고 버스에 오른 북측 가족들이 남측 가족들과 헤어지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전날부터 내내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북측 피순애씨(86)는 구급차에 실려 떠나가면서도 창밖으로 손을 흔들었다. 북측 오빠를 떠나보내는 정영기씨(84)는 "아이고 이를 어째. 아이고"라며 울었다.

이날 남북 가족들은 오전 10시쯤부터 금강산호텔에서 작별상봉과 공동중식을 하며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오후 1시18분쯤 북측 가족을 태운 버스가 호텔을 떠날 때까지 가족들은 1분1초라도 더 함께이고 싶어했다. 

'잠시 뒤 10분 후 작별상봉이 종료됩니다'라는 안내방송이 나오자 김교남씨(91)는 "결국 끝났네"라며 허탈해했다. 이어 북측 동생 점룡씨(87)의 손을 붙잡고 '잘 있거라 나는 간다 이별의 말도 없이'라며 구슬프게 노래를 불렀다. 

유애숙씨(72)는 사촌 언니 재숙씨에게 "고마웠어요. 여태까지 살아줘서 고마웠어요. 만나줘서 고맙고, 건강해서 고마웠어요"라며 작별인사를 건넸다. 떨어지기 싫어하는 가족들을 떼어놓으며 북측 보장성원도 눈시울이 붉어졌다.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 2차 행사에 참여한 남측의 81가족 324명은 이날 오후 1시18분쯤 금강산을 출발, 2박3일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오후 3시25분쯤군사분계선(MDL)을 넘어 귀환했다.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마지막날인 26일 오후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작별상봉 및 공동중식에서 북측의 리숙희(90)할머니가 남측 동생 이용희(89)씨와 대화를 나누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