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강화군, 9월 ‘하점 어울림문화센터’ 완공
하점 어울림문화센터 공사현장

강화군 북부지역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하점 어울림문화센터’가 곧 완공 된다.

강화군은 오는 9월 하점면사무소 옆에 복합문화시설인 하점 어울림문화센터가 완공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문화센터는 연면적 1498㎡(454평), 지상 4층의 규모로 지난해 12월 착공했다. 총사업비는 38억 2000만 원이다.

문화센터는 지상 1층에 치매관리 인지건강센터, 2층에는 동아리방, 회의실, 주방, 3층에는 소공연장, 방송실, 4층에는 체력단련실, 샤워장 등이 갖춰진다.

강화 북부지역은 그동안 문화복지 혜택이 열악했으나 이번 문화센터 완공으로 지역주민의 화합과 건강증진은 물론 여가‧취미활동 등 평생교육의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 지역주민은 “이제는 이곳에서 노모가 치매치료를 받으시는 동안 나는 동아리활동이나 체력단련을 할 수 있게 됐다”며 “하루빨리 시설이 완공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유천호 군수는 “모든 세대가 여가와 문화, 건강증진 혜택을 함께 누릴 수 있는 하점 어울림문화센터가 북부지역 군민들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 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풍요로운 강화를 만들 수 있는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기석 기자  koks7@daum.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