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통일
[평양회담] 文대통령 내외, 서울서 평양까지 행보는…김정은 '파격대우'김정은 내외에게 직접 영접받아…文, 金과 세차례 포옹 백화원까지 이동하면서 카퍼레이드…오픈카 함께 탑승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평양으로 출발하기 위해 관저를 나서다 환송나온 청와대 직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8.9.18/뉴스1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 남북정상회담 참석을 계기로 18일 방북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파격적인 대우'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양 국제공항 순안공항 도착시, 김 위원장으로부터 직접 영접을 받고 세 차례 포옹을 나눴다. 당초 남북정상은 공항에서 백화원 영빈관까지 이동시 각각 다른 차량에 탑승했지만 백화원 도착 땐 오픈카에 나란히 동승한 모습이 포착됐다.

청와대에 따르면 양 정상은 공항에서 백화원까지 오는 중간에 카퍼레이드를 했다. 이때 두 사람의 동승이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남북정상은 이어 오후 3시30분부터 5시까지 1차 남북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이전까진 남측의 별도 오찬과 휴식이 있을 예정이다. 청와대는 "금일 오찬에 북측인사들은 참여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전 8시6분 청와대 관저에서 나와 인수문 입구에서 기다리고 있던 청와대 직원들과 반려견 '마루'의 환송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도열한 직원들 사이를 걸어가며 손을 흔들면서 "고맙습니다, 잘 다녀오겠습니다"라고 인사했다.

두 사람을 태운 헬기는 8시16분쯤 경기 성남 서울공항으로 향했다. 이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의 환송을 받으며 8시55분 서울공항에서 전용기를 타고 북한으로 출발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출발한지 54분 후인 9시49분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 내외의 공항 도착 모습은 생중계됐다.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는 10시7분 등장했다. 이들은 문 대통령 내외를 직접 영접했다. 김 위원장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통일전선부장)이 김 위원장을 수행했다.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전자랜드 가전매장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평양 첫 만남 장면이 생중계되고 있다. 남과 북 양 정상은 2박 3일간 평양에서 개최될 이번 정상회담에서 남북관계 개선 발전, 북미 대화 중재 및 촉진,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구축 등을 논의한다. 2018.9.18/뉴스1

이외에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당 중앙위 부위원장(조직지도부장)과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김수길 총정치국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능오 평양시 당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차희림 평양시 인민위원장 등이 문 대통령 내외를 마중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화동들에게 꽃을 전달받았고 화동들은 오른손을 들어 두 사람에게 경례했다. 뒤이어 남북정상은 인민군(軍) 의장대를 사열했다. 문 대통령은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사열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인공기와 한반도기, 꽃 등을 들고 자신을 향해 환호하는 북한 주민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등 화답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후 별개의 차량에 탑승해 공항에서 백화원으로 이동했다. 다만 11시17분쯤 백화원에 도착했을 때 두 사람은 오픈카에 함께 타 있었다. 뒷자리에서도 김 위원장은 운전자석, 문 대통령은 상대적으로 상석인 조수석 뒷자리에 각각 앉았다. 이 자리에서 양 정상간 자연스러운 독대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양 정상은 이후 오후 3시30분 정식 정상회담을 한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 후에는 국빈용 연회장인 목란관에서 만찬행사를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노무현 전 대통령도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한 첫날(10월2일) 목란관에서 김영남 위원장 주재 환영 만찬으로 대우받았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