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통일
[남북 정상 연설 전문] 文대통령 "전쟁없는 新평화시대 선언"'5.1 경기장'에서 북한 주민 15만여명을 향한 인사말 金 "文대통령 열정과 노력에 감사"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을 맞은 9일 평양 능라도 '5월 1일 경기장'에서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개막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조선관광) 2018.9.10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북한 평양 중구역 능라도에 있는 '5.1 경기장'에서 북한 주민 15만여명을 향해 인사말을 했다.

두 정상은 오후 9시부터 '빛나는 조국' 공연을 관람했다. 이후 김 위원장이 먼저 단상에 올라가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들을 향해 연설을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이 귀중한 또 하나의 한걸음의 전진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문 대통령의 지칠줄 모르는 열정과 노력의 진심어린 감사를 표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단상에 오른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나는 굳건한 8000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 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며 "지난 70년 적폐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화답했다.

다음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인사말 전문.

김정은 위원장

-친애하는 평양시민 여러분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화려한 무대의 공연을 펼친 청소년 학생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평양시 각계층 인민들이 오늘 이렇게 뜻 깊은 자리에 모여 모두가 하나와 같은 모습, 하나와 같은 마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을 따뜻하고 또 열렬하게 환영해 맞아주는 모습을 보니 감격스러움으로 하여 넘쳐나는 기쁨을 다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오늘 나와 문재인 대통령은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의 여정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소중한 결실을 만들어 냈습니다. 오늘의 이 귀중한 또 한걸음의 전진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칠줄 모르는 열정과 노력의 진심 어린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습니다.

평양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평양수뇌상봉과 회담을 기념하여 평양 시민 여러분 앞에서 직접 뜻 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립니다.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는 훌륭한 화폭으로 길이 전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 문재인 대통령에게 열광적인 박수와 열렬한 환호를 보내드립시다.

문재인 대통령

-평양시민 여러분. 북녘의 동포, 형제 여러분 평양에서 여러분을 이렇게 만나게 되어 참으로 반갑습니다. 남쪽 대통령으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소개로 여러분들에게 인사말을 하게 되니 그 감격을 말로 표현할 수 없습니다.

여러분 우리는 이렇게 함께 새로운 시대를 만들고 있습니다. 동포 여러분,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지난 4월27일 판문점에서 만나 뜨겁게 포옹했습니다. 우리 두 정상은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8000만 우리 겨레와 전 세계의 엄숙히 천명했습니다.

또한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 자주의 원칙을 확인했습니다. 남북관계를 전면적이고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끊어진 민족의 혈맹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 통일의 미래를 앞당기자고 굳게 약속했습니다. 그리고 올해 가을 문재인 대통령은 이렇게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습니다.

평양시민 여러분 사랑하는 동포 여러분, 오늘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한반도에서 전쟁의 공포와 무력 충돌의 위험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한 조치들을 구체적으로 합의했습니다. 또한 백두에서 한라까지 아름다운 우리 강산을 영구히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주자고 확약했습니다.

그리고 더 늦기 전에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조치들을 신속히 취하도록 했습니다. 나는 나와 함께 이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냅니다.

평양시민 여러분 동포 여러분, 이번 방문에서 나는 평양에 놀라운 발전상을 보았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봤습니다. 얼마나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갈망하고 있는지 절실하게 확인했습니다. 어려운 시절에도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며 끝끝내 스스로 일어서고자 하는 불굴의 용기를 봤습니다.

평양시민 여러분 동포 여러분, 우리 민족은 우수합니다. 우리 민족은 강인합니다. 우리 민족은 평화를 사랑합니다. 그리고 우리 민족은 함께 살아야 합니다. 우리는 5000년을 함께 살고 70년을 헤어져 살았습니다.

나는 오늘 이 자리에서 지난 70년 적폐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합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굳건한 8000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갑시다.

오늘 많은 평양시민 청년 학생 어린이들이 대집단 체조로 나와 우리 대표단을 뜨겁게 환영해주신 것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수고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