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통일
文대통령,15만 평양 관중에 연설…12차례 '환호' 기립박수7분간 연설…'빛나는 조국'에 한반도기 등장 '온 겨레가 힘을 합쳐 통일강국 세우자' 카드섹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평양 대동강 수산물 식당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와의 만찬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8.9.19/뉴스1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저녁 15만명의 평양 시민 앞에서 연설을 했다. 평양 시민들은 우뢰와 같은 박수로 문 대통령을 환영했다. 

남북 정상 내외는 이날 저녁 9시께부터 평양 중구역 능라도에 있는 '5.1 경기장'에서 열린 대집단체조예술공연을 관람했다.

약 1시간 20분간의 공연이 끝난 10시22분께 김 위원장이 단상에 등장했다. 이 때 15만석 규모의 경기장을 가득 채운 평양 시민은 뜨거운 박수를 김 위원장에 보냈다. 

김 위원장은 "평양시 각계층인민들이 뜻깊은 자리에 모여 하나와 같은 모습으로 문 대통령과 남 대표단을 환영하는 모습을 보니 감격스러워 넘치는 기쁨을 표현할 길이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위원장이 "이 순간 역사는 훌륭한 화폭으로 길이 전하게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을 소개하자 평양 시민들은 박수와 환호 소리로 화답했다.

마이크를 넘겨받은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함께 새로운 시대를 만들고 있다"며 "한반도에서 더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8000만 우리 겨레와 전세계에 엄숙히 선언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 자주의 원칙을 확인했다"며 우리 강산을 영구히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주자고 확약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북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봤다며 "우리 민족은 강인하며 평화를 사랑하고 함께 살아야 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이 이같은 말을 할 때 마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평양 시민들은 문 대통령에게 뜨거운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총 7분간 연설을 했으며 총 12차례의 박수를 받았다. 연설이 끝나자 문 대통령은 다시 자리에 착석해 김 위원장과 악수하고 기립박수를 보내는 관중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불꽃이 하늘을 수놓자 관중석에는 '온 겨레가 힘을 합쳐 통일강국 세우자'라는 문구가 구성된 카드섹션이 연출됐다. 경기장 위에는 북한의 정권 수립 70주년을 기념하는 듯한 '경축 70'이라는 문구가 표시됐다.

'다시 만납시다'라는 노래가 이 경기장에 울려퍼지고 수십만명이 채워진 그라운드에는 한반도 깃발이 휘날렸다.

객석에서도 '다시만나자'라는 내용을 담은 노래를 따라 주르며 손을 흔들었고, 일부 관중 가운데는 감격에 겨운 듯 눈물을 흘리는 사람도 있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기립하는 관객을 향해 손을 흔들고 화답하며 이튿날 일정이 막을 내렸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