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교통안전공단, BMW 주력차종 5년간 자기인증적합조사 ...無
이후삼 국회의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자동차 제작사의 자기인증적합조사에서 BMW주력차종은 최근 5년 간 단 한 건도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의원(제천시‧단양군)은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받은 2013~2017년 실시한 자기인증적합조사 실적에 따르면 총 24건으로 올해 화재로 물의를 일으켰던 BMW주력 차종은 전혀 포함되지 않았다고 15일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는 형식승인제도에서 자기인증제도로 바꿔 자동차 제작사가 스스로 안전기준을 인증하는 제도를 운영 중이다.

차량이 안전하고 결함이 없는지 여부를 자기 스스로 검증하는 격이라, 이 제도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한국교통안전공단은 한해 14대에 대해 자기인증적합조사를 실시한다.

2016년 BMW코리아 미니쿠퍼 차량이 포함됐으나, 미니쿠퍼는 BMW가 영국 자동차 회사를 인수해 운영하는 독립 브랜드로 이번 화재와 직접 관련된 차량이나 BMW 주력상품이 아니다.

BMW는 올 7월까지 등록된 수입차 중 BMW는 수입차 중 점유율 19.1%에 38만9566대를 등록해 전체 등록된 수입차 중 1위를 차지했다.

또한 국토교통부와 교통안전공단이 선정한 2017년 올해의 안전한 차로 BMW 520d가 1위로 선정됐다.

하지만 2018년에는 가장 잘 불타는 차로 주목받았다.

이후삼 의원은 “불과 몇 개월 새에 이런 극단적인 평가가 나오는 건 국토부와 교통안전공단의 검증시스템이 허술하다는 것을 드러낸 것”이라면서 “주력상품이 5년간 조사대사이 안됐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