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문화
한국도자재단, 흙으로 쌀알 만들어 볼까?천한봉, 김정옥 명장 이도다완 작품 전시, 조선 찻 사발 이야기 눈길
흙으로 빗은 쌀알

한국도자재단은 17일~11월 8일 이천세계도자센터특별전 ‘알알이 쌀알’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특별전은 ‘2018 이천 쌀 문화축제’ 연계 전시로 도자기를 통해 한국인의 식문화와 쌀의 역사를 되짚어 보고자 기획된 전시이다.

전시는 천한봉, 김정옥, 황종례, 신철, 김도영, 척 하인즈, 호시 토시로, 신조 사다쯔구, 후아나 멘도사 등 국내외 도자작가의 작품 49점으로 구성된다.

1부는 선사시대부터 삼국시대까지의 식기와 농경시대의 제기를 추정해볼 수 있는 토기와 도기를, 2부에서는 근대의 쌀독과 밥솥 등 유물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3부에서는 조선시대 식생활을 대표한 막사발인 이도다완 작품으로 구성된다.

이도다완을 재현해 낸 ‘조선 다완의 거장’ 천한봉 명장의 작품 뿐 아니라, 김정옥 명장, 황종례 작가, 신철 작가 등 다완으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명장들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관람객들이 전시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이색 체험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이천 쌀 문화축제 연계 프로그램인 ‘흙으로 쌀알 만들기’ 체험은 흙과 쌀알 틀을 사용해 쌀알을 만들고, 물감과 붓을 이용해 갖가지 색으로 채색해 본다.

체험 프로그램으로 만들어진 작품은 전시관 앞에 마련된 전시대에 전시돼 관람객들에게 공개해 이색 전시로 연출된다.

체험기간은 주말 휴일, 그리고 매월 문화가 있는 날(수요일)에 운영되며, 특별히 이천 쌀 문화축제기간에는 상시 운영될 예정이다.

서정걸 대표이사는 “쌀과 도자기의 고장, 이천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에게 이번 전시를 통해 한국인의 식문화와 식기의 역사를 만나보고, 이색도자 체험을 통해 색다른 추억을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18 이천 쌀 문화축제’는 이천 설봉공원 일대에서 오는 17~21일 열린다.

전하웅 기자  HAUNG85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하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