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정 감사
가스까지? 명분 없는 북한 에너지 퍼주기 계속 되나한국가스공사 러시아․북한 통과 가스관 설치 본격추진
김규환 국회의원

한국가스공사가 러시아 가스프롬사와 함께 북한 영토를 가로지르는 천연가스 수입을 위한 사업(PNG 사업)의 검토를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묵인한 채 물 밑에서 천연가스 기반시설 구축을 위한 논의를 진행함에 따라 논란이 예상된다.

15일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국가스공사는 한북러 PNG 사업의 추진을 위해 러시아 가스프롬사와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 7월 러시아 가스프롬은 한국가스공사에 한·북·러 PNG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사업 전반의 경제성과 기술성에 대한 공동검토를 요청했다.

요청안은 한국의 천연가스 수급여건 분석을 시작으로 북한 통과하는 배관노선과 수급지점, 국경통과지점 등 구체적인 기술검토 등이다.

특히 북한의 인도조건에 대한 검토와 북한의 정치적 위험분석 등을 문의했다.

앞서 한국가스공사는 지난해 10월 유엔이 대북제재 결의안 2375호를 채택한 이후 국내 유명 로펌에 PNG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미국의 대러·유엔의 대북제재 검토를 의뢰했다.

김 의원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는 북한 영토 내 에너지인프라의 투자를 강력히 금지하고 있다”라며 “한국가스공사가 이번 정권의 눈에 들기 위해 숙원사업인 대북경협 사업의 추진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형국”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력에 이어 가스까지 명분이 없는 북한 에너지 퍼주기 실태에 우리 국민들의 걱정과 피로가 극에 달한 상태”라며 “북한이 정치적 사유로 가스관의 밸브를 잠글 경우 우리나라 에너지 안보에 치명적 위협으로 다가올 수 있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와 가스공사가 한북러 PNG사업을 추진한다는 발상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지금이라도 대북제재 이행에 최선을 다 하고 국민들이 우려하는 관련 문제들을 직시해 PNG 사업을 과감히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