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정 감사
폐업 사실도 모르고 계속 보증한 기술보증기금보증해지 제때 못해 9억 원 대위 변제
어기구 국회의원

기술보증기금(기보)이 사실상 폐업한 업체에 대해 폐업사실을 모른 채 계속 보증하고 있다가 손실을 입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민주당 어기구 국회의원(충남 당진)이 기보로부터 제출받은 ‘예비창업자보증 사후관리 실시 현황’에 따르면 기보의 지원으로 창업한 업체들이 사실상 폐업했음에도 불구하고 32개 업체에 대해 보증을 계속 유지했다.

기보는 자체 규정에 따라 기업이 폐업, 조업중단, 신용상태 악화 등으로 계속적인 영업이 곤란할 때에는 보증사고기업으로 분류하고 보증전액을 해지하거나 보증해지가 불가능한 경우 구상권 보전을 위한 채권보전조치를 해야 한다.

또한 창년창업자 및 예비창업자와 체결한 ‘보증약정서’에도 폐업을 했거나 조업중단 등으로 계속적인 영업이 곤란한 경우 기보가 사전구상권 행사 등의 불이익 처리를 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도록 돼 있다.

하지만 기보는 보증을 지원한 업체 중 32개 업체들이 사실상 폐업을 했는데도,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보증해지 등의 조치를 제때 취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A업체의 경우 2017년도 5월에 사실상 폐업했으나 보증해지일은 2개월 후인 2017년 7월에야 이루어졌다.

B업체는 2012년 11월에 사실상 폐업했으나 보증해지일은 무려 4년 9개월이 지난 2017년 8월에야 이뤄졌다.

기보는 사실상 폐업일과 보증해지 기간의 차이로 11개 업체에 대해서 대위변제를 했으며 이를 위해 9억원을 지출했다.

앞서 기보는 2011년 9월부터 ‘청년창업특례보증’을, 2013년 4월부터는 창업 준비 중인 예비창업자에게 창업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예비창업자 사전보증’을 도입했다.

이에 따라 기보는 2018년 9월말 현재 4228개 업체에 4657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어기구의원은 “기보가 보증기업에 대한 부실한 사후관리로 적지 않은 손실을 입었다”고 지적하고, “보증기업에 대해 보다 철저한 사후관리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