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지하철 5호선 김포연장, “박원순, 동의한다”홍철호 의원, 서울시 국감서 질의...건폐장 해결 선행돼야
홍철호 국회의원

박원순 서울시장이 김포시와 인천시가 건축폐기물 재생시설을 매듭지으면 5호선을 김포로 연장하는데 동의한다고 답변했다.

박 시장은 22일 서울시 국감에서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김포시을)이 “5호선 김포연장 사전타당성용역 결과 B/C값이 양호하게 나왔다”며 동의 여부를 묻자 이같이 말했다.

또한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도 홍 의원이“김포시, 서울시 및 인천시 등이 방화 차량기지 및 건폐장 이전 문제를 합의하면 5호선 김포연장계획이 연말에 발표될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포함될 수 있느냐”고 질문하자, “적극 협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건폐장 이전 예산도 확보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환경부로부터 방화건폐장 이전을 포함한 ‘자원순환단지 조성비용’으로 국비 150억원을 교부받았고, 이를 통해 ‘친환경 첨단자원순환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홍 의원은 “건폐장 이전 문제가 관건이지만 예산도 준비돼있고 여건도 조성된 만큼, 문제 해결의 의지를 가지고 총의를 모아야 한다”며 “서울시와 관계 지자체들의 적극적인 의지만 있다면 올해 안에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홍 의원은 5호선 김포연장계획이 실제 추진될 수 있도록 LH공사에 한강신도시 확충을 요구하고 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