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정 감사
서울대 정시모집 합격, “16개 학교가 703명 중 229명 배출”
조승래 국회의원

서울대 정시에서 10명 이상의 합격자를 배출한 16개 고교가 모집인원 703명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229명의 합격자를 배출한 것으로 분석됐다.

내신이 불리한 학생들에게 수능으로 역전을 노리는 소위 ‘패자부활’의 기회로 인식되고 있는 정시 모집 또한 특정학교로 쏠림 현상이 타나나고 있는 것이다.

23일 서울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대전 유성구 갑)은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도 서울대 입시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16개 고교는 자사고가 7개교, 일반고가 7개교, 외고가 1개교, 전국단위선발자율고 1개교다.

이들 고교는 수시모집에서도 다수의 합격자를 배출했다.

앞서 정시모집 인원이 86명 더 많았던 2015학년도 입시에서도 정시모집에서 10명 이상의 합격자를 배출한 학교는 18개 고교였다.

이들 학교는 모집인원 789명(서울대 정시모집안내 기준)의 38.6%에 해당하는 305명의 합격자를 배출했다.

당시 자사고가 9개교로 가장 많았으며 일반고가 4개, 외고가 4개, 전국단위선발자율고가 1개교로 나타났었다.

조 의원은 “정시 선발 확대는 특정 학생이 아닌 모든 수험생들에게 기회가 주어져야 의미가 있다”며 “단순히 정시 선발을 늘리는 것에 그치지 않고 공교육 정상화, 공교육 책무성 강화 등 교육현장의 변화가 함께 이루어져야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느끼는 입시 불공정성이 해소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2018 학년도 서울대 입시의 수시, 정시 전형 결과를 합산하면 총 56개교에서 12명 이상의 합격자를 배출했다. 이중 특목고, 자사고가 40개교다.

전하웅 기자  HAUNG85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하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