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경기도, 도민과 소통하며 정책 아이디어 발굴장애인 편의시설 DB구축 등 앱서비스 올해 시행
경기도청 청사

경기도가 도민과의 현장 소통을 통해 수렴한 도민 의견이나 아이디어 가운데 30건을 선별, 정책에 반영한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해 8~10월 정책 수혜자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열었다. 이를 통해 수집한 총 58건의 정책아이디어 가운데 우선 시행이 가능하거나 타당성 검토가 필요한 30건을 채택했다.

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이 지사는 취임 후 “실제 정책이 집행되는 현장을 찾아가 도민들의 목소리를 들어보고 정책을 발전시켜 나가야한다”며 도민 소통을 통한 정책 개발을 주문한 바 있다.

이에 도는 각 정책별로 찾아가는 소통 간담회를 열고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예를 들어 장애인 정책의 경우는 경기도장애인복지단체연합회, 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 농아인복지협회 등 관련 단체나 협회 사무실을 찾아 의견을 나누는 식으로 진행됐다.

도가 선별한 30건 가운데 예산이 필요한 사업은 △결혼이민자 관광통역사 양성 지원 △장애인편의시설 관련 DB구축 앱 서비스 △내수면 어선피해 재난 예방지원 등 25건이다.

도는 25건 가운데 14건은 예산 38억원을 반영해 올해부터 시행에 들어가기로 했다. 나머지 11건은 현재 타당성 검토 중이다.

예산이 필요 없는 비예산 사업은 △행복주택 입주자 편의성 개선 △시민정원사 재인증 제도 개선 등 운영‧제도 개선 5건이다.

김재훈 도 기획담당관은 “행정서비스를 받는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정책아이디어를 마련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도민과 소통하며 사소한 불편사항도 도정에 반영해 개선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오준 기자  dw446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