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황교안 첫 최고위 주재…"통합이 가장 중요…당부터 통합""당 혁신도 필요…사랑·신뢰 받은 정당 돼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수로 회의를 시작하고 있다. 2019.2.28/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신임 당대표는 28일 "통합이 가장 중요하다"며 "우선 당부터 통합하고 넓은 통합까지 차근차근 확실히 이뤄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오늘 이 자리는 상견례 자리이지만 앞으로 우리가 큰 방향에서 어떻게 갈지 얘기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당 혁신도 필요하다"며 "국민이 원하는 당으로 변모해 사랑과 신뢰를 받을 수 있는 당이 되는 게 가장 큰 과제"라고 강조했다.

또 "국민들이 바라는 가장 큰 바람은 이 정부의 잘못된 정책 폭정을 막아내라는 것"이라며 "과감하게 싸우지는 것이었고 세상을 바꾸자는 요구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부분을 잘 받들어 정말 강력하면서도 실제도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는 대안정당으로서 투쟁모습을 보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당은 앞으로 책상에서 일하는 정당이 아니라 현장에서 일하는 정당으로 바뀌어 나갈 것"이라며 "국민 얘기를 직접 듣고 아픔을 같이 하는 정당으로 변모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