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황교안 "한국당 요구 수용없으면 정국경색 쉽게 안풀릴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희상 의장을 예방, 악수를 하고 있다. 2019.2.28/뉴스1

황교안 신임 자유한국당 대표는 취임 첫날인 28일 국회정상화를 위해 도와달라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당부에 "(한국당의 요구를) 왜곡하고 받아들여지는 것이 없다면 경색은 쉽게 풀리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문 의장을 예방하고 "한국당의 대표 입장에서 살펴보니, 국회정상화를 위해 한국당에서 요청한 게 있는데 그런 것들이 하나둘씩 안 받아들여져 정상화가 쉽지않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우리 야당이 힘이 없지 않나. 야당의 힘이 되주길 바란다"고 문 의장에 당부했다.

이에 문 의장은 "내가 무소속이지만 야당 편에서 하겠다는 말을 한 바 있다"며 "최종 책임자는 정부와 여당인데, 여당도 양보할 수 있는 것을 최대한 양보 해야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야당도 반대를 위한 반대와 딴죽걸기, 더군다나 정국 분수령인 이때 우리가 국민과 역사 앞에 할 일이 뭔지 생각해야 한다"며 "여야의 공동책임"이라고 지적했다.

문 의장은 "다만 당 지도부에서 뭔가 방향을 잡고 큰 길을 뚫어주셔야 한다"며 "의원들마다 요구가 다르니까 대표가 본인 의견과 다르게 얘기할 수밖에 없으니 싸우게 된다. 나도 못 참고 야단도 치고 했지만, 중요한 것은 당 지도부가 크게 보고 중재안도 내고 양보해서 국회가 잘되면 모든 일이 풀릴 것"이라고 당부했다.

앞서 문 의장은 황 대표에게 "국회 좀 도와달라. 2달째 개점휴업 상태다"라며 "걱정이 태산 같다. 국회가 꼭 좀 열려서 민생문제도, 개혁과제, 한반도 평화 문제도 (논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의장은 "국민적 광의가 모아지고 있을때, 제1 야당의 대표가 뽑힌 날 이를 모아 활로를 한 번 뚫으면 첫 출발로서 'A++' 성적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덕담했다.

황 대표는 이에 대해 "문 의장이 워낙 경륜있고 큰 정치를 많이 해보셨기 때문에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며 "저도 그런 기대를 갖고, 결국 목표는 국민들이 잘 살 수 있고 반듯한 나라를 만들자는 것이다. 그런 뜻에서 정상화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황 대표는 이어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예방하고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국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도 "국회의 어려움은 여전히 여당이 잘 풀어주셔야 정상화 될 수 있는 일이 더 많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든다"고 주문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