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100년 전 계동길로 시간여행…3·1운동 가치 되새긴다북촌문화센터 '1919 계동길 사람들 행사'
 © 뉴스1

서울시와 (사)문화다움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북촌문화센터에서 '1919 계동길 사람들' 행사를 연다고 28일 밝혔다.

계동길 일대에는 3·1운동 관련 장소가 많다. 독립 운동가들이 모여 3·1운동을 계획했던 중앙고등학교 숙직실, 잡지 '유심'을 발행하고 독립선언문을 학생들에게 배포했던 유심사 터, 독립운동가 여운형 집 터 등이 계동길 주변에 있다.역사 해설사 정순희씨가 1919년 3월1일 계동길로 여행자들을 안내한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동화책 읽어주기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할머니가 들려주는 한용운 이야기'를 통해 나라를 빼앗긴 아픔을 시로 적어 일제에 저항했던 독립 운동가이자 승려 만해 한용운의 일대기를 만나볼 수 있다.

문학을 통해 일제에 항거한 청년 윤동주를 다룬 영화 '동주'도 상영한다. 영화 관람 후에는 김선진 해설사와 함께 윤동주의 흔적이 담긴 경복궁 서측을 둘러보는 시네토크도 진행된다.

모든 프로그램 예약과 문의는 북촌문화센터로 하면 된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북촌은 남산골한옥마을이나 민속촌과는 달리 역사와 공동체가 살아 숨 쉬는 거주 지역이므로, 지역을 방문할 때에는 주민들을 배려하는 '성숙하고 조용한 방문객'이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