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월수익 10% 보장"… 270억 가로챈 일당 구속1년 넘게 1000여 차례 걸쳐 가로채…돌려막기 범행


"요식업·베이비페어 부스입점권 사업 등에 투자하면 최대 월 10%의 수익을 보장하겠다"고 투자자들을 속여 약 270억원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유사수신 행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유사투자자전문업체 대표 박모씨(32) 등 3명을 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5년 11월부터 지난 1월까지 서울 강남구에서 유사투자자문업체를 운영해 1032회에 걸쳐 269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요식업, 베이비페어 부스입점권 재판매 사업 등에 투자하면 최대 월 10%의 수익을 보증하겠다"며 투자자들에게 접근했다.

하지만 이들이 실제 투자에 사용한 금액은 없었고 신규 투자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지급하는 이른바 '돌려막기' 식으로 범행을 이어왔다.

박씨는 과거 자신이 일부 언론 등을 통해 자신의 회사를 홍보해 범행을 이어왔으며 이중 전직 축구선수도 범행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번 돈으로 이들은 고급 외제차를 사고 한 달에 수천만원씩의 생활비를 지출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에게 투자한 피해자들이 수백명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있다"라며 "다른 공범들도 늘어날 것으로 보고 공범들에 대한 수사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