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강정호, 2경기 연속 안타로 타율 0.159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2경기 연속 안타를 신고했다.

강정호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인터리그 원정경기에 8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전날 휴스턴전에서 시즌 6호 홈런을 터뜨린 강정호는 이날도 안타를 때려내며 좋은 타격감을 이어갔다. 시즌 타율은 0.156에서 0.159(126타수 20안타)로 조금 올랐다.

강정호의 안타는 2회초 첫 타석에서 나왔다. 상대 선발 브래드 피콕의 2구를 공략해 좌전안타로 연결한 것. 그러나 강정호는 2루 진루를 노리다 아웃돼 아쉬움을 남겼다.

강정호의 추가 안타는 나오지 않았다. 휴스턴 두 번째 투수 사이 스니드를 상대로 4회초에는 유격수 땅볼, 6회초에는 2루수 뜬공, 8회초에는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피츠버그는 휴스턴에 10-0 완승을 거두며 2연승, 38승41패를 기록했다. 순위는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4위. 케빈 뉴먼, 스탈링 마르테, 조쉬 벨, 코리 디커슨, 제이콥 스탈링이 홈런을 터뜨리는 등 홈런 4방 포함해 장단 14안타를 몰아쳤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선두 휴스턴은 2연패를 당해 50승32패를 기록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