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외교부 "헝가리 다뉴브강 22일 수습 시신, 60대 한국 여성 확인"
13일(현지시간) 관광객들을 태운 유람선이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허블레아니호'가 침몰했던 자리를 지나고 있다. 2019.6.13/뉴스1 © News1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지난 22일(현지시간) 수습된 시신은 한국인 여성으로 확인됐다.

외교부는 "지난 22일 오후 10시8분(한국시간 23일 오전 5시8분) 선박 침몰 사고 현장으로부터 약 30km 떨어진 ‘체펠섬’(Csepel섬) 지역에서 발견된 여성의 시신은 60대 한국인 여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에 따라 "27일 오후 5시30분(28일 오전 0시30분) 기준, 한국인 탑승객 총 33명 중 생존 7명, 사망 24명, 실종 2명 상태"라고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