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8월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과태료 면제
© 뉴스1

서울시는 7월1일부터 8월31일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현재 동물보호법에 따라 3개월령 이상 개는 동물 등록이 법적 의무사항이다. '동물 등록' 또는 '동물 등록 변경사항'을 신고하지 않는 경우 최대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8월까지 자진신고하면 과태료 부과를 면제한다.

동물 등록이나 소유자 변경 신고는 가까운 동물등록 대행기관과 각 자치구에서 할 수 있다. 연락처, 주소 등 '동물 등록 정보 변경사항'이나 유실 신고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가능하다.

시는 올해 최초 도입한 내장형 동물 등록 지원 사업을 진행 중이다. 동물 등록을 희망하는 시민은 가까운 참여 동물병원에서 1만원만 부담하면 된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동물등록은 반려동물의 유기·유실을 방지하는 최소한의 안전장치"라며 "이번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활용, 과태료를 면제받고 동물등록에 적극 참여해 동물사랑을 실천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