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제사회
韓·북마케도니아 외교관계 수립…"발칸 협력 확대 기대"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우리나라와 북마케도니아공화국이 외교관계를 수립하고 수교국이 됐다고 외교부가 18일 밝혔다. 북마케도니아가 우리나라의 191번째 수교국이 됨에 따라 이제 유엔 회원국 가운데 미수교국은 시리아, 코소보, 쿠바 단 3개국만 남게 됐다.

외교부에 따르면, 조태열 주유엔대사와 북마케도니아측 산야 조그라프스카 크르스테스카 주유엔 대사대리는 뉴욕 현지시간 이날 오전 양국을 대표해 '대한민국과 북마케도니아공화국간의 외교관계 수립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했다. 이로써 양국은 대사급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북마케도니아는 발칸반도에 위치한 인구 200만여 명의 내륙국가로, 1991년 구유고연방으로부터 독립했다. 독립 이래 '마케도니아' 국명을 둘러싸고 그리스와 분쟁을 지속해 왔으나, 2018년 6월 그리스와 합의하고 2019년 2월 '북마케도니아공화국'으로 국명을 변경했다.

우리나라는 그간 한국전 참전 혈맹국이자 조선·해운 분야 주요 협력국인 그리스의 입장을 감안해 마케도니아와의 수교를 자제해 왔다. 그러나 해당 합의로 국명 문제가 해결된 이후 수교 추진 여건이 됐다고 보고 유엔 주재 대표부를 통해 협의를 진행해왔다.

북한은 93년 11월 마케도니아와 수교 관계를 수립했으나 양국에 상주 공관은 서로 두지 않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마케도니아와 외교관계 수립으로 정부와 민간 차원의 교류·협력이 활성화되고 발칸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협력 수요도 늘어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와 북마케도니아는 그간 미수교 상태에서도 실질협력 관계는 유지해왔다. 2018년 기준 우리나라의 대(對)북마케도니아 수출액은 1279만 달러, 수입액은 473만 달러를 기록했다. 주로 승용차와 전자제품 등이 수출되고 정밀화학 제품이나 기계류를 수입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