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신보라 "조국 性의식은 춘향이 살던 조선시대 머물러"
신보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뉴스1 © News1

신보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년 전 기고한 글에서 "고교생과 성인이 합의한 성관계는 처벌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지금이 조선 시대인가"라며 "학부모 여러분들은 교사가 내 자녀와 합의 하에 성관계를 주장해 처벌받지 않으면 받아들이겠는가"라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 참석, "기고문의 내용을 보면 더 가관이다. 세계적 추세를 반영해 미성년자에 대한 의제 강간 기준을 상향하는 것도 반대, 성폭력 수사 중 피해자에 대한 무고죄 수사를 잠정 중단하는 것에 대해서도 부정적이다"며 "여성 의원들에게 묻고 싶다. 조 후보자 주장에 동의하고 조 후보자를 비호하겠는가"라고 했다.

신 최고위원은 "미성년자 성관계에 대한 조 후보자 인식은 자녀를 사회적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려는 학부모들의 생각·감정과 완전히 괴리돼 있다"며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면 우리가 일궈온 미성년자 상대 성범죄에 대한 의식과 제도들이 춘향이가 살던 조선 시대로 퇴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 최고위원은 "조 후보자는 이 기고문을 청와대 민정수석 신분으로 기고해 놓고, 학자로서 제기하는 것일 뿐 민정수석으로 제시하는 건 아니라는 궤변까지 내놓았다"며 "개인의 비뚤어진 사견은 (후보자) 자리를 내려놓고 마음껏 향유하시라"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