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조국 사모펀드 의혹' 野 요청에 금융위 "조사여부 검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8.21/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야당이 금융당국에 조사를 공식적으로 요청할 예정이다. 소관 부처인 금융위원회는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한 뒤 조사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22일 정치권과 금융당국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리는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최종구 금융위원장 등을 대상으로 조 후보자 사모펀드 의혹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기로 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김종석 한국당 간사를 중심으로 최 위원장 등에게 조사를 요청하는 발언을 할 것"이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금융위에 조사 의뢰서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 가족은 지난 2017년 7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고위공직자 신고 재산(56억여원)보다 많은 74억5500만원을 투자 약정하고 실제 10억5000여만원을 냈다.

납익액이 약정액보다 적은 탓에 조 후보자 측의 추가 납입 의무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 실질적 오너 논란을 비롯해 사전에 투자처 정보를 알았는지, 펀드가 적법하게 금융당국에 등록됐는지 등이 도마에 오른 상태다.

야당은 이런 의혹을 중심으로 금융위에 조사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금융위는 구체적인 조사 요청 내용을 확인한 뒤 조사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며 조심스러운 태도을 보이고 있다.

금융위는 다만 코링크PE의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에 대한 투자를 놓고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의혹이 성립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금융위 관계자는 "미공개 정보 이용 행위가 성립하려면 상장사와 관련된 것이어야 한다. (웰스씨앤티 같은) 비상장사에 대한 것이라면, 일반투자자 보호 등 측면에서 문제가 없기 때문에 요건이 안 될 수 있다"고 했다.

금융위가 조 후보자 사모펀드 의혹에 관한 조사에 착수한다고 하더라도, 조 후보자의 장관 임명 여부가 결정된 뒤에나 조사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커 금융위의 조사가 실효성이 있겠느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앞서 이미선 헌법재판관이 후보자 시절 제기된 미공개 정보 이용 주식 거래 의혹과 관련해서도 지난 4월 야당의 요청에 따라 금융위가 한국거래소 심리 등을 통해 문제가 있는지 들여다보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로부터 4개월여가 지난 현재까지 금융위의 결론은 나오지 않고 있다. 거래소는 '혐의 없음'으로 결론을 내 금융위에 보냈지만, 금융위는 관련된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온 뒤에야 결론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