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조국 딸 대입 특혜 의혹 규명 촉구"…고려대 오늘 2차집회
고려대학교 학생들이 23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중앙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학 비리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8.23/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의 대입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고려대학교 학생들의 집회가 30일 두 번째로 열린다.

고려대 총학생회는 이날 오후 6시 고려대 중앙광장에서 '고대인의 함성-입시비리 의혹 진상규명 촉구를 위한 두 번째 움직임' 집회를 개최한다. 지난 23일 열린 첫 집회는 학생들의 자발적인 모임으로 열렸지만, 총학이 이를 이어받겠다고 밝히면서 이날 집회는 총학 주최로 열린다.

이들은 첫 집회 때처럼 조 후보자의 딸 조씨의 특혜입학 의혹 규명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학교 측에 Δ조씨가 입학할 당시 심사 대상 자료와 심사과정을 공개 Δ특혜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입학 취소 처분 요청 등을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집회가 정치적으로 비치는 것을 피하고자 학생증, 재학·졸업증명서 등을 확인한 후 고려대 구성원으로 확인된 인원만 집회 장소로 들여보낼 방침이다.

지난 23일 1차 집회 이후, 고려대에서는 총학이 이번 사태 대응에 미온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됐었다. 이에 고려대 총학은 지난 26일 "첫 집회를 주최한 집행부의 '부정 입학 의혹 진상규명 촉구' 방침을 이어받고, 두 번째 집회를 주도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집행부는 총학 측에 Δ자유·정의·진리를 추구하는 고려대의 이념과 명예에 관련된 집회일 것 Δ객관적 사실에 근거한 집회일 것 Δ진영논리에서 벗어난 보편적 가치를 지향할 것 Δ학생들의 정당한 분노를 대변할 것 Δ학생들의 목소리에 적극적으로 귀 기울일 것 Δ평화·비폭력 집회일 것 Δ교내 집회를 지향할 것 등 7개 사항을 지켜달라고 요구했고, 총학은 이를 받아들였다.

고려대 중앙운영위원회(중운위)는 지난 27일 논의를 진행한 후 "이전 집회와 마찬가지로 입시 비리 의혹의 진상규명 촉구와 공정한 입시제도 확립에 대한 목소리를 외치기로 했다"며 "논의 과정에서는 기득권층에 대한 비판과 자본을 기반으로 한 입시제도에 대한 비판도 있었으나, 다가오는 집회에서는 위의 현안(입시 의혹)들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비단 고려대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그동안 논란이 되어온 입시제도의 문제점이 수면 위로 부상했고, 한국 대학사회의 구성원 모두 이 같은 문제의식에 공감할 것"이라며 타 대학과도 연대하겠다는 구상을 내놨다. 그러면서 "이번 금요일이 고려대만이 아닌 다양한 대학들이 함께 목소리를 내는 날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고려대 총학생회 제공)©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