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국민 76% "日경제보복 철회 않는 한, 불매운동 계속될 것"
<자료=리얼미터 제공>© 뉴스1

국민 4명 중 3명 이상의 대다수가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지 않는 한 불매운동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한 것으로 15일 나타났다.

또 이들 중 절반 이상은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더라도 과거 침략을 사죄하고 배상할 시점까지 또는 그 이후에도 불매운동이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전날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지에 대해 질문한 결과, '일본 경제보복 철회 시점(A)'이 34.9%, '일본 침략 사죄·배상 시점(B)'이 28.1%, '일본 침략 사죄·배상 이후도 지속(C)'이 13.2%로,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지 않는 한 불매운동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 응답(A+B+C)은 76.2%로 집계됐다.

이 중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더라도 중단하지 않고 과거침략을 사죄하고 배상할 때까지(B, 28.1%), 또는 사죄·배상 이후에도(C, 13.2%) 불매운동이 계속될 것이라고 보는 응답(B+C, 41.3%)은 54.2%였다.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기 이전에 중단될 것이라고 보는 응답은 13.0%에 불과했다. '모름/무응답'은 10.8%.

세부적으로는 '일본 경제보복 철회 시점'까지 불매운동이 지속될 것이라는 예상은 중도층과 보수층, 한국당 지지층, 40대 이상, 경기·인천 제외 모든 지역, 남성에서 30%대 또는 40%대의 다수로 나타났다.

진보층, 정의당과 민주당 지지층, 무당층, 30대와 20대, 경기·인천에서는 '일본 침략 사죄·배상 시점'까지 계속될 것이라는 예상이 가장 많았다.

특히, 20대에서는 비록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더라도 과거침략에 대해 사죄하고 배상할 때까지(B, 31.2%)나, 사죄·배상 이후에도(C, 25.2%) 불매운동이 계속될 것이라는 응답은 56.4%로 전 연령층에서 유일하게 5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30대(49.4%)와 40대(45.2%), 50대(32.2%), 60대 이상(30.3%)은 20대에 미치지 못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일본 경제보복 철회 시점'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응답은 중도층(41.4%)과 보수층(38.4%), 자유한국당 지지층(42.7%), 60대 이상(43.1%), 대구·경북(44.1%)과 광주·전라(40.3%), 남성(41.8%)에서 가장 많았다.

'일본 침략 사죄·배상 시점'까지 계속될 것이라는 응답은 진보층(38.3%), 정의당(46.0%)과 더불어민주당(34.8%) 지지층, 30대(34.2%)와 경기·인천(33.3%), 여성(31.7%)에서 가장 다수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응답률은 4.2%다 .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