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잠자고 있는 내 돈 17조, 은행 계좌 정리하고 찾아가세요금감원-은행권 全 국민 대상 캠페인 계좌통합관리 '어카운트 인포', 은행 창구서 가능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금융감독원과 은행권이 공동으로 '미사용 계좌 정리하기' 캠페인을 벌인다. 아직도 휴면계좌에 잠자고 있는 17조원을 찾아가도록 하고, 대포통장까지 예방한다는 목표다.

금감원과 금융결제원, 은행연합회, 시중은행은 다음 달 1일부터 7월14일까지 전 국민을 상대로 미사용계좌 정리를 집중적으로 알린다. 캠페인 기간 중 참여한 사람에게는 은행들이 경품도 준다.

31일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은행 휴면계좌는 1억1900만개, 잔액은 17조4000억원이다. 1년 이상 입출금 거래가 없거나 만기 후 1년 이상 지난 계좌다.

휴면 계좌를 까맣게 잊고 살거나, 이사 후 바뀐 주소를 금융사에 등록하지 않아서 만기 안내를 받지 못한 게 휴면계좌의 주원인이다. 계좌주가 사망했으나 상속인이 그 계좌를 몰라서 찾아가지 않는 경우도 있다.

휴면계좌 정리는 온라인은 물론 은행 창구에서도 하면 된다. 은행계좌통합관리서비스인 '어카운트 인포'(accountinfo.or.kr)에 들어가면 계좌 정보를 한 번에 조회한 뒤 휴면 계좌 잔액(50만원 이하)을 정리하고 계좌를 해지할 수 있다. 어카운트인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모바일로도 할 수 있다. 공인인증서가 없거나 온라인 금융거래가 어려운 사람은 주거래 은행에 가서 신청하면 된다.

금융당국은 어카운트 인포 이용시간을 현재 오전 9시~오후 5시에서 오후 10시까지 늘린다. 2018년까지 단계적으로 은행 계좌는 물론 보험·연금·대출·증권 등 전 금융권 계좌를 금융소비자 포털사이트 파인을 통해 한 번에 조회하는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조회 대상에 은행이 보관 중인 휴면국민주를 추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News1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