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김포시의회, 강도 높은 행정사무감사 예고“행정과오로 인한 시민 이익 침해 묵과하지 않을 것”
김포시의회 전경

김포시의회가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499건의 요청자료에 대한 답변서를 검토하며 강도 높은 감사를 예고했다.

19일 시의회에 따르면 의회는 오는 20일~12월 20일 제196회 정례회 기간 중인 21~28일 행정사무감사 기간으로 정했다.

특히 시의원들은 시 행정 전반을 면밀히 살펴 문제점을 짚어 대안을 명확히 찾겠다며 주말까지 반납하고 시의회 사무실로 출근해 검토를 이어가며 단단히 벼르는 분위기다.

시의회는 지난 9월에 마친 194회 임시회에서 미집행 사업내역 등 부서 공통사항 30건을 비롯해 각 국별 50여건 내외의 개별 사항에 대한 자료요구서를 집행기관에 송부한 바 있다.

한종우 행정복지위원장은 시민의 삶과 직결된 정책에 대한 계획 및 실행여부, 시민 제기 문제점에 대해 행감에서 중점적으로 짚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배강민 도시환경위원장 또한 교통‧환경문제에 대한 중점사항을 밝히며 최근 모 언론을 통해 생활폐기물 수집 운반용역에 대한 적정성 문제를 꺼냈다.

다른 의원들 또한 소속 위원회 간담회를 통해 중점적으로 살펴야 할 사항에 대해서 의견을 모아가고 있다.

이번 행정사무감사는 포퓰리즘 비판이 제기된 500인 원탁회의, 불분명한 한강 물길열기 행사와 최근 마무리된 가축 전염병에 따른 매몰지 사후 관리, 친환경 농업분야도 감사의 대상이다.

시의회가 행정사무조사까지 진행한 도시철도의 개통이후 운영 상황 등 도시환경위원회 사항들이 다뤄지지 않겠냐는 의견도 있다.

아울러 도시공사 등 산하기관과 관련된 논란들이 다시 불거질 것이라는 예측 또한 낳고 있다.

신명순 의장은“행정서비스의 효율과 더 많은 시민의 수혜를 따지는 요즘 행정 추세에 행정의 과오와 잘못으로 시민 이익이 침해를 받는 일은 절대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며 “행정으로 인한 ‘시정조치’발생시 의회는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그러면서“내년도 예산안 심사에 앞서 행정사무감사를 먼저 진행하는 만큼 행감 결과가 내년도 사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고 덧붙였다.

행정사무감사는 시 본청을 비롯한 직속기관, 도시공사 등 산하기관, 읍‧면‧동의 각종 사업을 집중 점검한다.

 

이윤석  goldlys@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