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총선 다가오는데"…유재수 구속 등 악재 이어지는 민주당 부산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이 27일 서울 송파구 동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후 구속여부가 결정날 때까지 대기하기 위해 청사 밖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11.27/뉴스1 © News1 

내년 총선이 채 5개월도 남지 않은 가운데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부산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악재가 이어지고 있다.

유재수 부산시 전 경제부시장이 구속됐고, 윤종서 중구청장은 대법 확정 판결로 직위를 상실했다. 여기에 각 지역에서 크고 작은 논란도 이어지고 있어 당이 뒤숭숭한 모습이다.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7일 유 전 부시장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이날 오후 9시50분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재직시 금융관련 업체들로부터 골프채와 항공권, 자녀 유학비용, 차량 등 편의를 제공받고, 자신의 저서를 대량 구입하도록 했으며, 동생의 취업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유 전 부시장은 지방자치 23년 만에 부산 지방권력을 민주당으로 교체한 오거돈 부산시장의 첫 인사다. 강원도 출신으로, 부산에 연고가 없음에도 경제부시장에 임명된 것은 친문(親文)인사들의 영향이 컸다는 이야기가 지역 정가에서 흘러나왔다.

이 때문에 그의 구속이 민주당 전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조국 사태 이후 지역 내 부정적 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조국 게이트’로 유 전 부시장이 구속되면서 이 같은 분석에 힘을 더하고 있다.

당장 야권에서는 공세를 펼쳤다. 한국당은 유 전 부시장 구속 직후 논평을 통해 "'감찰 중단 지시'의 몸통이 누구인지 밝혀져야 한다"며 청와대를 겨냥했고, 바른미래당은 28일 "개인 비리 문제뿐만 아니라 '감찰 무마 의혹'을 본격적으로 수사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28일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로 각각 벌금 150만원과 벌금 30만원을 선고받은 윤종서 부산 중구청장 상고심 선고 공판에서 윤 청장의 상고를 기각했다. 윤 청장은 이번 판결로 직위를 상실했다.

윤 청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17억원 상당의 자신 소유의 대지와 건물을 제외한 채 재산이 3억8000여만원이라고 신고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고, 1심에서 벌금 150만원을 선고받았다. 2심과 대법원은 윤 청장의 항소·상고를 모두 기각했다.

이번 판결로 내년 총선에서 중구청장 보궐선거가 진행된다. 중구는 부산의 원도심 지역으로 보수세가 강한 곳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윤 청장의 지난 승리를 두고 ‘파란’이란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이번 판결로 민주당 내부에서 위기감을 크다는 후문이다.

이 외에도 부산진구의회에서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두고 한국당과의 표결에서 패하며 ‘내부 갈등’이 표면화됐다.

또 내년 총선 출마가 유력한 A지역위원장의 경우 그의 아내가 지역 체육단체 행사에서 100만원을 공개찬조해 논란이 발생했다. A지역위원장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된 상태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에 계속해서 악재가 이어지고 있다는 평가와 함께 내년 선거 전 당을 서둘러 추스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