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홍익표 "'4+1 협상' 주중 타결 어려워…어느 시점 정치적 결단"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공직선거법을 둘러싼 '4+1 협상'과 관련, "현재로서는 이번 주 안에 타결은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 수석대변인인 홍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여러 가지 국정 혼란이라든지 국민의 우려를 감안할 때 가급적 빠른 시일내에 결론을 내는 것이 낫다고 보고 있지만 이번 주는 넘길 가능성이 높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아직은 시간이 좀 있다고 생각하고 논의를 계속해 나가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너무 시간을 오래 끌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어느 시점이 되면 이에(공직선거법 조정안 협상) 대해 정치적 결단을 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4+1 협의체'의 논의 진척 상황에 대해서는 "4개의 야당이 있는데 이들의 단일안도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매우 논의 진척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정의당과 논의를 하다 보면 바른미래당이나 또는 대안신당, 이런 쪽에서 이견이 있을 수 있고, 그쪽으로 조율을 하다보면 정의당 쪽에서 문제가 생기고 (하는 상황)"이라며 "각자의 의견을 조율하는 것이 매우 어려워 어떻게 될 지 모르겠다"고 했다.

홍 의원은 '석패율제'에 대해 "저희들은(민주당은) 당초 취지에서 완전히 벗어났다고 생각한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내비쳤다.

그는 "민주당은 기본적으로 석패율제를 없애는 것이지 이중 등록제를 하자는 것은 아직까지 확정된 안도 아니다"며 "그것은(이중 등록제는) 논의를 해볼 수 있다는 것이지, 실제로 여전히 국민 여론이나 우리 당 소속 의원들 대부분의 입장은 지역구에서 떨어진 사람을 비례대표로 구제하는 것이 과연 올바르냐 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좀 이견이 있다"고 강조했다.

또 홍 의원은 최근 자유한국당 지지자들이 국회로 들어와 거칠게 항의하는 상황에 대해서는 "항의가 아니라 불법 폭력 시위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국회 내에서 국회의원은 물론이고 보좌진과 일부 당직자, 국회 사무처 직원까지 폭행, 성추행하는 등 불법 일탈 행위가 있었다"며 "이에 대해서는 좀 더 엄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건 정말 황교안 대표가 반성해야 될 일이고 반성을 넘어 사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국회 진입을 시도하다가 일부 벽을 허물었다고 해서 민주노총 위원장이 징역형을 받았던 적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스스로 공안 검사, 그리고 법무부 장관을 하면서 누구보다 집회·시위법에 대해서 엄격하게 보수적 해석을 했고, 이런 행위가 국가 질서를 위해한다고 강력하게 비판적 시각을 가졌던 분"이라며 "스스로 이번 행위에 대해 과거 어떤 입장을 가졌는지 돌아보고, 반성과 함께 사법적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