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문화
현대건설, 13일부터 '현대건설人 열정' 담은 사진전 개최
 

현대건설은 2020년 새해를 맞아 회사의 고유 DNA인 '열정'을 주제로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사진전은 '건설 is 열정 ; 현대적인 삶, 건설적인 사람'을 주제로 열린다 지난해 9월 처음 선보인 아티스트 콜라보레이션의 두 번째 협업으로 공간사진작가 이원석과 함께한다.

전시는 오는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본사 사옥 1층 로비에서 진행한다.

이원석 작가는 공간과 철학의 유기적 조화를 표현하는 사진작가로 현재 스튜디오 카리야스 대표다. 미국환경경험디자인협회(SEGD)에서 수상한 이력이 있다.

그는 현대건설이 현재 시공 중인 Δ서울제물포로지하화 Δ힐스테이트 신촌 Δ김포고촌 물류시설 Δ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터미널 Δ세종-포천 고속도로 Δ힐스테이트 이진 베이시티 등 6개 현장을 방문해 땀 흘리는 직원들의 모습을 담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우리 일상을 구성하는 생활공간과 편의시설 곳곳에 현대건설인의 열정과 장인정신이 녹아있다"면서 "이번 사진전이 현대건설의 저력과 진정성은 물론, 미래의 가능성까지 엿볼 수 있는 진귀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