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작년 외투 233억불 '역대 2위'…5년 연속 200억불 달성
 

지난해 외국인직접투자가 역대 두 번째 최고 실적을 기록하며 5년 연속 200억달러 이상을 달성했다.


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9년 외국인직접투자(FDI)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인직접투자는 신고기준 233억달러를 기록했다. 이 실적은 최근 5년 평균치(230.8억달러)를 소폭 상회하는 수치이다. 다만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2018년에 비해 13.3% 감소했다.

산업부는 "2015년 이후 5년 연속해서 외국기업들이 매년 200억달러 이상을 투자했고, 최근 3년 동안 역대 1~3위 실적을 기록한 만큼 이제 FDI 200억달러대 유치 기조가 안착되는 단계에 진입했다"고 평가했다.

주요 유치 실적으로는 소재·부품·장비, 반도체장비 분야 글로벌 R&D(연구개발)센터, 신산업·고급소비재 등이 꼽힌다. 일례로 독일의 한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기업은 한국에 생산거점 구축에 2000만달러를 투자했고, 미국의 한 반도체장비 기업은 R&D센터 신설에 1억4000만달러를 투자했다.

국가별로 보면 유럽연합(EU)이 71억3000만달러로 투자액이 가장 많았지만 전년 대비 20.1% 감소했고, 중국도 64.2% 감소한 9.8억달러에 그쳤다. 중국의 경우 2018년 투자 규모(27.4억만달러)가 전년대비 238.9% 급증한 역대 최대 실적을 올렸던 터라 감소폭이 두드러질 수밖에 없었다. 반면 미국(68.4억달러)과 일본(14.3억달러)은 대한(對韓) 투자를 늘리며 각각 16.4%, 9.9%씩 증가했다.

업종별로 제조업 투자는 화학공업, 식품, 의약을 중심으로 증가했으나 운송용기계, 금속·금속가공제품 분야의 부진으로 전년대비 18.2% 감소한 82억2000만달러에 그쳤다. 서비스업도 금융·보험, 정보통신 분야의 투자 감소로 5.3% 줄어든 147억6000만달러에 머물렀다.

유형별로 보면 공장을 증·신설하는 그린필드형 투자는 전년 대비 20.5% 감소한 159억1000만달러에 그친 반면 인수합병(M&A)형 투자는 7.6% 증가한 74억2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정대진 산업부 투자정책관은 "2020 국내 FDI는 글로벌 FDI의 완만한 회복세, 미중 무역분쟁 등에 따른 불확실성 등 긍정·부정적 요인이 상존하는 만큼 올해와 유사한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