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생활경제
물류기업들, 이란 美 보복공격 여파 "크지 않을 것" 전망 왜?

미국과 이란의 전쟁 가능성이 커지고 있지만 국내 물류업체들은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오랜 경제 제재로 이란과 교역이 중단된 상황이라 물류 수요가 없어서다. 특히 유럽 수송로 역시 이란 인근 해역을 이용하지 않고 있어 별다른 영향이 없다는 설명이다.

8일 알자지라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란은 12발 이상의 로켓포를 미군이 주둔하고 있는 이라크 서부 아인 알아사드 공군기지를 향해 발사했다

이와 관련 국내 물류업체들은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그동안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로 물류망을 구축하지 않아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또 위험 지역인 중동 호르무즈 해협 인근을 지나지도 않는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미국과 이란의 전쟁으로 인한 피해는 거의 없을 것"이라며 "그쪽 관련 사업은 없다"고 답했다.

한진택배 관계자 역시 "이란에 지사나 물류망 자체가 없다"며 "내부에선 피해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