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홍남기 "이르면 이번주 車 생산중단사태 대책 마련"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이번주나 다음주까지 자동차 생산중단사태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목포시 고용복지센터에서 열린 '일자리여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장점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자동차 부품 수입 중단 사태 관련 정부 대책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자동차 밸류체인 부품이 들어와야 자동차가 만들어지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밸류체인이 약화됐다면 대책 필요해서 검토하고 있다"며 "금주 또는 다음주까지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부품은 차질없이 공급이 이뤄지고 있고, 중국 현지 공장에서 국내로 들여오게 되는 제품이 만들어지는데 차질이 있을 수도 있어서 차질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이어 이날 간담회에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국내 경제에 굉장히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신종 코로나 사태로 중국 경제와 세계경제에 영향이 있게 되면 국내 경제도 파급 있을 것이란 의미이지 다른 뜻으로 말한 건 아니다"며 "정부가 엄중하게 보고 있다는 의미로 어떻게 진정되는지, 확산되는지 영향에 따라 시나리오 별로 대책 마련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