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의료·건강
국내 '코로나19' 확진 첫 사망자 발생…총 감염자 104명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0일 오후 4시 기준, 22명이 늘면서 총 감염자 수는 104명으로 급증했다.

이 가운데 청도 대남병원에서 사망자가 발생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첫 사망 사례다. 당국은 정확한 사망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새로 확진된 환자 22명 중 21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1명은 서울에서 확인됐다"고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대구·경북 21명 중 대구 신천지교회 연관자가 5명,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했던 대구 새로난한방병원 관련자 1명, 청도 대남병원 관련자 13명이다. 나머지 2명은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아울러 서울서 발생한 추가 확진자 1명도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