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 입원대기 2000명 돌파…생활치료센터 가동에도 병상 '비상'
 

 "정부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규정에 묶여 있던 감염병 대응 지침을 개정해 병상 규정 등을 완화했지만 유의미한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현장에서도 장담할 수 없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증 확진 환자의 격리 치료를 전담할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맡은 '생활치료센터 운영지원단' 한 관계자는 2일 이같이 말하며 한숨 지었다.

정부의 코로나19 경·중증 환자 치료 이원화 방침이 이날 대구에서 본격적으로 시행됐지만 병상 부족 사태가 해결될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확진자 발생이 여전히 증가 추세인데다 대구의 확진자 수만 3000명을 넘어서면서 입원 대기 환자도 크게 증가한 탓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확진 환자 3081명 중 입원 환자는 1050명에 불과하다.

나머지 2031명은 병상이 없어 집 등에서 입원을 기다리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질병관리본부는 지침을 완화해 전날 지정한 대구 신서혁신도시 내 중앙교육연수원을 포함해 총 4개 시설을 경증 환자 격리치료 시설로 확보했지만, 이미 2000명선을 돌파한 입원 대기자들을 다 수용하기엔 여전히 벅찬 상황이다.

이날 중으로 경증 환자 100여명이 이송될 예정인 중앙교육연수원은 160실에 불과하며, 추가 지정된 삼성인재개발연구원 영덕연수원, 농협경주교육원, 문경 서울대병원인재원 등도 수용할 수 있는 인원이 많지 않아 생활치료시설 4곳에서 치료할 수 있는 경증 환자는 1000명에도 훨씬 못 미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광주와 경북, 경남, 대전 등의 광역자치단체에서 대구 환자들을 수용해 치료 중이지만 신천지 교인을 중심으로 한 확진자 증가가 계속되면서 병상 부족 사태를 해결하는데는 시일이 걸릴 것이란 비관적 전망이 나온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통령의 긴급명령권을 발동해서라도 생활치료센터로 활용이 가능한 공공연수원이나 대기업 연수원 등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한편 대구에선 2일 오전 9시 기준 16명의 확진자가 사망했다. 경북에서는 9명이 숨져 대구·경북 총 사망자는 25명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