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김포시, 강화군 운행 시내버스 노선 기점 단축강화군, 郡진입 모든 차량 탑승자에 우한 코로나19 발열체크
우한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공무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김포시청제공)

김포시는 오는 16일부터 김포에서 강화군을 통행하는 5개 노선의 기점이 강화군에서 김포 지역으로 변경돼 운행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90번과 3000A번은 강화터미널에서 월곶 공영차고지로, 3000번과 88번은 포내2리로 기점이 변경된다. 2000번은 화도터미널에서 대명차고지로 바뀐다.

이는 강화군이 14일부터 우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외부에서 강화대교와 초지대교로 진입하는 모든 차량의 탑승객에게 발열체크를 실시하는 것에 따른 조치다.

시는 강화~김포~서울 시내버스 노선의 운행시간 증가에 따른 운행횟수 감회, 배차간격 증가 등이 예상 되자 이용객의 대중교통 이용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실제로 강화대교, 초지대교와 그 인근 지역은 앞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초소 운영 당시에도 극심한 교통체증과 일부 감차·감회 등 대중교통 불편이 발생했었다.

이에 따라 김포시에서 강화터미널방면 이용 승객은 당분간 마송정류장에서 96번, 800번 또는 구래역정류장에서 60-2번, 70번, 700-1번, 800번으로 환승해야 한다.

화도터미널방면 승객의 경우 구래역~대곶면정류소에서 60-2번, 700-1번 등 대체 노선을 이용해 환승하면 된다.

정하영 시장은 “해당 구간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약 1만 6000명 승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강화구간 노선을 단축 운행하게 됐다”면서 “강화군 진입 교통상황이 정상화 될 경우 즉시 원래 노선대로 운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윤석  goldlys@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