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박영선 장관 "코로나19 이후에도 천만원 직접대출 유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열린 벤처투자 기업의 일자리 창출 효과 브리핑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4.6/뉴스1 © News1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 소상공인을 위해 정부가 처음 시행한 1000만원 긴급대출을 향후에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내놔 주목된다.

박 장관은 6일 서울 팁스타운에서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이후에 (직접대출을) 어떻게 할거냐에 대해 개인적 생각인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1000만원 직접대출, 소액으로 계속 유지하는 방향으로 계속 가는게 어떨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신 그동안 7000만원까지 대출해줬는데 이것은 기업은행이나 국민은행 등 소상공인을 주 소비자로 가진 곳과 연계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보증여력을 키우면 돈의 유통 속도를 더 늘릴 수 있으니 지역신보쪽의 보증 여력도 키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저신용자의 자금부족 악순환 고리를 끊는 방안의 하나로 코로나19 이후 직접대출 지속을 제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금까지 7~10등급 저신용 소상공인들은 시중은행에서 대출이 사실상 불가능해 대부업체를 통해 자금을 마련하는 경우가 많았다. 고금리는 다시 자금부족의 악순환으로 이어진다. 이 때문에 소액 자금은 저신용자에게도 문을 열어줘 자금 숨통을 틔워주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구상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저신용자의 대출금 회수 가능성이 불투명하기 때문에 박 장관이 구상하는 직접대출 지속방침이 확정될지는 미지수다. 시중은행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로 정부 정책에 발맞춰 대출문턱을 크게 낮췄지만 향후 대출미수가 대거 발생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