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3기 신도시' 부천대장 지구 지정…"신도시 5곳 지정완료"
국토교통부 제공©

부천대장 등 총 22곳의 3기 신도시 공공주택지구 지정이 완료됐다. 정부는 내년 순차적 입주자 모집을 위해 속도감 있는 사업진행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부천대장 지구(2만가구), 광명학온(4600가구), 안산신길2(5600가구) 등 3곳(3만200가구)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중 부천대장 지구는 경기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천도시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며 핵심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자족용지에 약 57만㎡ 규모의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지정한다. 첨단산단 입주기업은 지정되면 토지원가 공급, 취득세 50% 감면, 5년간 법인세 35% 감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부천 대장, 인천 계양, 서울 마곡을 잇는 서부권 산업벨트를 구상하고 있다.

부천대장 지구 내 굴포천변은 수변 생태공원으로 조성하고, 지구 내 환경개선을 위한 환경기초시설 개선방안을 지방자치단체 등과 함께 마련한다. 또 녹지축을 중심으로 보행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공원, 커뮤니티 시설 등을 배치해 걷고 싶은 도시를 조성한다. S-BRT 환승센터를 특별계획구역 지정, 중심 광장 조성 등을 통해 대장지구의 랜드마크로 조성하고, S-BRT 노선구간을 중심문화축으로 설정해 문화·상업·업무 기능을 유기적으로 배치한다.

부천대장 지구와 인접한 인천계양 지구와의 교통 연계성을 위해 통합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수립 중으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연내 확정한다.

광명학온 지구는 경기도시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해 신안산선 역사 신설 추진, 역세권공원 조성 등으로 쾌적한 정주환경을 조성한다. 교통편으론 Δ수원~광명고속도로 Δ서해안고속도로 Δ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ΔKTX 광명역 등이 인접해 있고, 오는 2024년 신안산선 역사도 신설한다.

안산신길2 지구는 LH, 안산도시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신길온천역(4호선) 중심의 역세권 특화도시로 조성하고 시흥거모 지구를 관통하는 황고개로를 확장(2→4차로)해 지구 간 교통 접근성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지구 지정으로 3기 신도시는 지구 5곳을 포함해 22곳(24만가구)의 지구지정이 완료됐다. 국토부는 Δ남양주왕숙 Δ하남교산 Δ인천계양의 지구계획을 연내 마련하고, 고양창릉, 부천대장 지구는 상반기 중 도시 기본구상을 위한 국제 설계공모를 진행한다.

토지 및 지장물 기본조사 등에 대한 주민들 협의가 이뤄진 곳을 중심으로 연내에 토지보상 절차도 진행한다. 주민 간담회를 통해 마련한 의견을 바탕으로 '주민 재정착 지원방안'도 마련한다.

3기 신도시는 서울 도심까지 30분 이내 출퇴근이 가능하도록 교통대책을 수립한다. 계획이 확정된 하남교산, 과천 지구 외에 남양주왕숙, 고양창릉 등 나머지 지구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확정한다.

이밖에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30만가구 중 사업 속도가 빠른 곳은 사전청약제 등을 통해 2021년 말부터 입주자 모집을 진행한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3기 신도시 5곳 등의 지구지정 절차가 완료된 만큼 지구계획 수립과 토지보상 등 후속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해 내년부터는 입주자를 모집할 것"이라며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과 함께 원주민들과 소통을 지속하여 재정착하고 정당보상 받을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