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할머니는 정신대대책위에 30년 이용당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25/뉴스1 © News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가 25일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2차 기자회견을 통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처리 의혹과 윤미향(전 정의연 이사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맹비난했다.

이 할머니는 "위안부 할머니들은 30여년 전인 1992년부터 윤 당선인에게 이용만 당했다. 그때부터 윤 당선인이 모금을 했고 사용처를 알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신대대책협의회는 일본에 의해 공장에 끌려갔다온 사람들이어야 하는데 위안부들로 채워졌다"고 했다.

간간이 격한 감정을 드러낸 이 할머니는 "어젯밤 가만히 생각하니까 이럴 수가 있나. 사죄해라, 배상해라고 하는데 일본 사람들이 알아야 배상을 하지 않겠나"며 "(정신대와 위안부 할머니가) 뒤섞여서 수십년을 주장한 것은 하지 말라는 것과 뭐가 다르냐"고 분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