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울먹인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30년 이용 도저히 용서 못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25/뉴스1 © News1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처리 의혹과 윤미향(전 정의연 이사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의 기자회견이 25일 오후 2시40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렸다.

당초 예정된 시각보다 40분 지난 시간이다.

휠체어를 타고 회견장에 모습을 보인 이 할머니는 수척한 모습이었다.

기자회견을 지원한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측은 "할머니가 연세가 많아 쇼크를 받을 수 있다. 과열 취재 경쟁을 자제해 달라"고 취재진에 거듭 당부했다.

회견이 늦어진 것은 몇차례의 장소 변경과 이동 과정에서 시간이 소요됐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이 할머니는 미리 준비한 회견문을 취재진에게 "사진을 찍어서 보라"고 한 뒤 입장을 밝혔다.

이 할머니는 "공장에 갔다온 할머니하고 위안부, 아주 더럽고 듣기 싫은 '위안부'와는 많이 다르다"며 울먹이는 목소리로 심경을 밝혔다.

정의연과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윤 당선인에 대해 토로할 때는 격앙된 감정을 보이기도 했다.

"어떻게 저따위 행동을…", "뻔뻔스럽기 짝이 없는 사람이 윤미향을 오게 했다더라", "이름도 성도 없는 용서", "뭣 때문에 용서를 바라나", "속이고 이용하고, 재주는 곰이 하고 돈은 떼 사람이 받아 먹어" 등의 표현을 쓰며 격노했다.

특히 윤 당선인에 대해서는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기침을 하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이날 회견에는 윤 당선인과 대구지역에서 위안부 운동을 해온 최봉태 변호사, 김창록 경북대 로스쿨 교수 등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이 할머니는 "정대협이 위안부를 이용한 것은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며 "늦게까지 산 것이 죄냐. 하늘나라에 가서 할머니들한테 '내가 이렇게 해결하고 왔다'고 말하며 빌 것"이라며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